탈장/맹장맹장

맹장

급성충수염이란

급성충수염

충수돌기염(맹장염)이란 엄밀히 말해서 맹장끝에 붙어 있는 약 10cm길이의 충수돌기에 생기는 염증을 말합니다. 일반인들은 맹장염 또는 충양돌기염, 충수돌기염이라고 하지만 맹장염이란 사실 잘못된 말입니다.
대부분의 경우 수술적 절제를 필요로 하는 급성 복통을 일으키게 되며(급성 충수염), 가끔은 증상이 재발되어 나타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을 만성 충수염이라고 하나 이는 잘못된 진단으로, 재발성 충수염이라고 하는 것이 더 타당합니다.

급성충수염 원인

세균감염설 바이러스설, 알레르기설등 여러 설이 있으나 아직 확정적인 것은 없습니다.
대부분 충수의 점막하 림프조직이 지나치게 중식하거나, 분석(단단히 굳은 변덩어리)으로 인하여 충수돌기가 폐쇄됨으로써 충수염이 발생한다고 생각되고 있습니다.

충수 림프조직의 지나친 증식은 급성기관지염, 홍역, 세균성 이질에 의해 나타나는 전신적인 림프조직의 증식의 한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분석은 섬유소가 적은 저잔류식을 주로 하는 경우에 흔히 발생하며, 그외에도 이물질, 기생충,종양에 의한 충수의 폐쇄가 충수염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급성충수염 증상

급성충수염의 증상은 나이, 성별, 또는 충수의 뱃속 위치 등에 따라 다소 다르게 나타납니다.또 비슷한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다른 병들도 아주 많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가장 특징적인 증상은 오른쪽 아랫배의 통증이며, 누르면 아프고, 기침을 할 때 울리고, 걸을 때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오른쪽 아랫배 통증은 처음에는 없다가 염증이 진행되면서 서서히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즉 초기에는 명치부위나 배 전체가 체한 것처럼 거북하고 메스꺼우며 소화가 되지 않아 소화제를 복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한 구토나 식욕부진이 나타날 수 있으며, 설사를 동반하거나 미열이 날 수 있습니다.
천공(파열)이 되면 통증이 더욱 심해지고 아픈 부위가 하복부 전체 또는 복부 전체로 확산되며 고열이 동반될 수 있습니다.

급성충수염 진단

급성 충수염은 환자의 병력과 외과 의사의 진찰 소견으로 진단되며, 경험있는 외과 전문의라면 대개의 경우에 진찰만으로도 수술여부를 결정할 수 있습니다. 복부 단순 촬영이나 혈액검사가 보조적으로 시행됩니다. 초기에는 혈액 검사에서 백혈구 수치가 정상인 경우가 많으나 염증이 진행된 정도에 거의 비례하여 백혈구 수치의 증가를 볼 수 있습니다. 어린이나 노인의 경우 또는 증세가 불분명한 경우에 초음파 검사가 진단에 유용하게 도움이 될 수있으며, 또한 다른 질환의 감별 진단을 위해서 (특히 여성의 경우에 부인과적 질환과의 감별) 초음파 검사를 시행합니다. 충수염의 초기에는 초음파 검사시에 아무 이상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염증이 진행된 경우에는 팽창된 충수와 주위의 조직액이나 농양을 초음파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 대장 촬영이나 CT 촬영이 시행되기도 합니다.

충수염(맹장염) 치료

급성 충수염으로 진단되면 전신마취하에 응급으로 수술 해야 합니다. 염증이 충수 돌기에만 국한된 경우에 수술은 충수돌기 절제술 만으로도 충분하며 창상감염을 비롯한 합병증의 발현이 적습니다. 충수가 천공되어서 복막염이나 충수돌기 주위 농양으로 진행하면 충수돌기 절제술외에 복강내에 퍼진 고름을 닦아주고 따로 복강내에 배액관을 삽입해야 합니다. 충수돌기 주위 농양이 오래되어 주위 장기와의 유착이 심하거나, 대장 부위까지 염증이 심하게 파급되어서 충수돌기가 독립적으로 결찰되기 어려운 경우에는 회맹부 절제 또는 우측 대장 반구절제술이 시행되기도 합니다. 수술 시에 충수가 천공된 경우에는 장내 세균의 오염으로 인하여 수술후 창상감염, 복강내 농양, 장유착 등 합병증이 발현될 가능성이 높으며, 입원기간이 길어집니다. 그러므로 우하 복부 통증이 있거나 일반 의원에서 급성 충수염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반드시 일반외과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야 하며, 급성 충수염으로 진단되면 신속하게 수술을 받는 것이 최선의 치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