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의학칼럼

의학칼럼

제목 유방암 검사는 왜 여러가지가 필요할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5-03-12 조회 3289
내용

외래에서 환자들과 대화하다보면 유방의 이상 유무를 알기 위해 유방 엑스선 검사(맘모그라피)나 유방초음파, 유방자기공명검사(MRI)중 한 가지만 검사하면 되지 귀찮게 여러 가지를 검사하게 하느냐는 볼멘소리를 가끔 듣는다.

그렇다. 검사를 많이 하게 되면 비용도 많이 들게 되고 시간도 걸릴 뿐 아니라 몸에 해로운 방사선을 쪼임으로서 백해무익하다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때로는 의사나 병원이 수입을 올리기 위하여 일부러 여러 가지 검사를 하게한다는 의심을 받기도 한다. 그러나 한 가지 검사로 백발백중 진단을 내릴 수 있다면 그 얼마나 좋겠는가? 현실은 최근 진단 기술이 많이 발달했음에도 완벽한 검사는 없음이 안타까울 뿐이다.

가장 오래된 진단법인 유방엑스선 촬영검사는 엑스선을 유방에 쏘아 혹을 영상화하여 모양이나 구성요소를 보아 유방암인지 아니면 양성결절인지를 구분하는 방법이다. 특히 유방암이 만져지기 전인 상피내암(유방암 0기, 유방암세포가 발생해 아직 상피에만 있으면서 기저막을 침윤하기 전 상태)인 때에 미세석회화 현상이 있는데 이때를 진단하는데 탁월한 수단으로 이용된다.

그러나 유방조직이 치밀한 상태(20대나 30대의 젊은 여성같이 유선이 많이 발달되어 있어 엑스선이 잘 투과하지 못하는 경우 하얗게 나와 혹이 있어도 감별이 되지 않는다)에는 맥을 못 춘다. 그리고 혹의 성질이 액체인지 고체인지 감별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이러한 경우에는 유방초음파가 효과적이다.

유방초음파법은 초음파를 유방조직에 보내 돌아오는 반향을 분석해 혹이 있는지 유무와 혹의 구성성분이 물혹 같은 액체로 이루어져 있는지 아니면 살혹 같은 단단한 고체성인지를 감별할 수 있다. 물혹으로 이루어져 있으면 유방암 보다는 낭종일 가능성이 아주 높다. 그리고 모양이 아주 동그랗게 매끈한 모양이면 섬유선종같은 양성결절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유방 엑스선 촬영에서 보이는 미세석회는 초음파에는 보이기가 흔치 않다.

따라서 유방 엑스선 촬영과 유방 초음파법은 서로 상호 보완적인 셈이다. 의사들은 두 가지 방법을 동원하여 유방의 혹을 진단하려 하는 것이다. 특히 우리나라 여성에서는 유방이 작고 지방이 적어 치밀 유방이 많으므로 유방엑스선 촬영법과 유방초음파가 유방암 진단에 유효하다. 반면에 서양여성은 유방이 크고 지방이 많으므로 유방 초음파 보다 유방 엑스선 촬영법이 보다 많이 이용 되고 있다.

여기에서 주목하여야 할 점은 국가에서 하는 유방건강 검진으로 한 가지를 선택하라면 무엇을 선택하느냐는 점이다. 유방건강검진은 우선 정확성과 함께 경제성을 생각해야 하기 때문에 유방 엑스선 촬영법이 기본으로 추천된다. 이것은 미국이나 우리나라나 모두 똑같다. 미국은 40대 이상에서 무증상인 경우 일 년마다 한 번 유방 엑스선 촬영을 권고하고 있고 한국은 40대 이상 여성의 경우 1 -2년마다 유방 엑스선 촬영법을 권하고 있다.

미국의 경우 50대 이상 여성에서 유방 엑스선 촬영법을 매년 촬영하는 것은 이의를 달진 않고 있지만 40대를 매년 또는 2년마다 촬영하는 문제에 대해 논란이 있었고 최근에는 매년으로 정리되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은 유방암이 미국에 비해 유방암 빈도가 절반 이하로 낮기 때문에 환자나 의사의 판단에 따라 위험요소를 판정하여 매년 검사를 할 것인가 또는 2년마다 할 것인가를 결정하도록 했다.

여기에서 유의해야 할 점은 유방엑스선 촬영법의 정확도가 90%이하이므로 혹이 유방에 만져지거나 유두 분비물 등 증상이 있는 경우나 유방 엑스선 촬영 상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유방 엑스선 촬영법과 동시에 유방 초음파 검사나 유방 MRI 같은 보조 진단법이 필요하다. 유방 MRI는 비용이 많이 소요되고 장비가 필요하므로 초음파 검사가 간편하여 보조 진단 검사로 많이 이용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유방암이 의심 되는 경우 감별을 위해 유방 엑스선 촬영과 동시에 유방초음파를 많이 처방하고 있는 이유는 치밀 유방이 많아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상호보완적인 이 두 검사가 꼭 필요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