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의학칼럼

의학칼럼

제목 유방암 급증 식습관때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03-09 조회 2073
내용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은 고지방식 식습관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의대 유근영·노동영·강대희 교수팀과 국립암센터 김연주 박사팀, 서울아산병원 안세현 교수팀은 2004∼2005년 서울대병원과 서울아산병원에서 유방암 진단을 받은 환자 690명과 1380명의 건강한 대조군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잘못된 지방 섭취가 유방암 증가의 원인으로 분석됐다고 17일 밝혔다. 이 결과는 국제적 저명 학술지인 ‘암 역학과 생체지표’ 2월호에 게재됐다.

이 연구에 따르면 몸에 좋은 콜레스테롤인 ‘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HDL-C) 수치(㎎/㎗)가 혈중 60 이상으로 높은 여성은 기준치 50 미만인 여성에 비해 유방암 위험도가 49% 수준으로 감소했다.

또 중성 지방(TG·단위 ㎎/㎗)은 정상 기준치인 150 미만으로 낮은 여성에 비해 150 이상인 여성에서 유암 위험도가 1.35배가량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성지방은 밥, 떡, 식물성 기름 등 물에 녹지 않는 지방으로 우리 몸에 반드시 필요한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중성지방 수치가 높아질수록 뇌졸중, 심장병 등의 죽상동맥경화증에 걸릴 위험이 매우 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고밀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50 이상이면서 중성지방이 150 미만인 여성에 비해 고밀도 콜레스테롤이 50 미만이면서 중성지방이 150 이상으로 높은 여성은 유방암 발생 위험이 1.45배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 같은 현상은 폐경기 이전 여성에서 그 중에서도 비만하지 않은 여성에서 가장 뚜렷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유근영 교수는 “이는 혈중 지질 이상이 비만도와 폐경 여부에 따라 유방암의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는 점을 암시하는 것”이라며 “젊고 비만하지 않은 여성에서 유방암이 증가하는 원인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유방암 치료 후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호르몬이 분비되지 않는 여성이 고밀도 콜레스테롤 수치가 낮고 중성지방 수치가 높을 경우 유방암 발생위험이 2.2배로 높아진다는 분석 결과도 내놨다.

한편 지난해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유방암 발생 현황을 보면 1999년 5744건에서 2005년에는 9898 건으로 급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