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의학칼럼

의학칼럼

제목 대장암 급증....10년후 '쓰나미 수준'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9-10-07 조회 2429
내용
`대장암 급증…10년후 `쓰나미` 수준`


대장항문학회, 환자 3만여명 분석결과
40대 이후 5년마다 대장내시경 검사해야
관련사진



대표적 서구형 암으로 꼽히는 대장암이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서 감소 또는 정체 현상을 보이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급증 추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60대 이상 고령환자들의 발병 비율이 크게 증가해 현재 상태라면 10년 후 노인인구의 '대장암 쓰나미'가 우려된다는 분석까지 나왔다.

대한대장항문학회(이사장 김남규 연세대의대 외과)는 국립암센터와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세브란스병원 등 서울경기지역 6개 병원에서 1999년~2008년까지 10년간 대장암수술을 받은 3만1천924명을 분석한 결과, 1999년 1천923명에 그쳤던 대장암 수술 환자가 2008년 4천791명으로 2.5배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40대 이하의 젊은 대장암 환자가 전체 연령대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08년 16.7 %로 영국의 5.4%에 비해 3배 이상 높아 적지 않은 비율을 보였지만, 10년 전 22.1%보다는 감소한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60세 이상의 대장암 환자는 48.4%에서 60.0%로 크게 증가해 대장암의 고령화 추세를 확연히 보여줬다.

이는 국내 인구의 고령화 추세와 무관하지 않다는 게 학회의 설명이다.

김남규 이사장은 "노인인구 비율이 14%를 차지하는 2020년께는 '노인 대장암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학회 자료에 따르면 현재 고령사회에 이미 진입해 있는 영국의 경우 60세 이상이 전체 대장암 환자의 82.7%를 차지하고 있다.

김 이사장은 "비만과 식생활의 서구화에 따라 국내 대장암 환자 발생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더욱이 인구의 고령화로 대장암 환자의 발생 및 사망이 더욱 증가할 것에 대비한 국가 차원의 예방대책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학회는 이번 조사에서 대장암의 진단과 치료에 희망적인 메시지도 있었다고 전했다.

1기 대장암으로 수술을 받은 비율이 10년 전에는 전체 병기 중 13%를 차지했지만 2008년에는 23%로 두 배 가까이 증가했다는 것이다.

또한, 수술 없이 대장내시경만으로도 조기에 치료한 대장암 환자를 포함한다면 대장암으로 초기에 치료받는 환자의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학회는 집계했다.

현재 국내 대장암 5년 생존율은 64.8%로, 미국(64.4%), 일본(65.2%)과 동등한 수준이다.

서울아산병원 외과 유창식 교수(학회 섭외홍보위원장)는 "대장의 점막세포는 10여년 동안 용종(폴립)을 거쳐 암으로 자라기 때문에 대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40대부터 5년마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게 안전하다"고 권고했다.

한편, 대한대장항문학회는 '대장앎, 바로 알면 이길 수 있습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오는 10월 19일을 '대장앎의 날'로 정하고 전국 51개 병원에서 대장암 무료 건강강좌와 상담을 진행한다. (연합뉴스)